◀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

▼ 37 Page

"아아아" 쥬디는 다리를 살짝 더 벌리며 신음했다. 누운 체로 똥구멍이 채워지는 느낌은 아주 좋았다. 마침내 바비가 그의 자지를 다 넣자 그녀는 엉덩짝을 흔들어서 그의 자지를 문질러 대었다. 그는 천천히 엄마의 축축한 똥구멍을 채워가기 시작했고 쥬디는 자신의 똥 구멍을 조여서 아들의 자지를 문질러 대었다. 놀랍게도, 그것은 다시 그녀를 자극했다.

"오오오오!" 쥬디가 신음했다.

"우우우우우! 오오오오!"

엄마의 쾌감의 비명은 바비가 더욱 빠르게 그녀를 박게 만들었다. 엄마의 축축한 똥구멍은 그녀의 보지보다도 더 뜨겁고 빡빡해서 그냥 그의 자지를 집어넣는 것만으로도 너무나 흥분 됐다.

"엄마 똥구멍 죽이지, 형?" 스캇은 낄낄거리며 형의 번쩍이는 자지가 엄마의 벌려진 똥구 멍을 들락거리는 것을 보며 말했다.

"굉장해!" 바비가 울부짖었다.

"엄마도 좋지?"

"오, 그래. 바비! 네가 날 또 싸게 할 것 같아! 오, 너희는 너무 멋진 항문 쑤시개야!"

쥬디는 바비의 자지를 똥구멍을 받아들이면서 엉덩이를 들썩였다. 그녀는 어떻게 똥구멍을 조여야 아들들이 좋아하는지 계속해서 실험했고, 바비는 끊임없이 신음했다.

"우우, 이런. 날 죽여! 엄마, 뭐 하는 거야?"

"난 네 크고 아름다운 자지를 내 똥구멍으로 먹는 중이야! 크으으으으!" 쥬디는 아들의 자 지 전부를 똥구멍에다가 가두면서 외쳤다.

"엄마! 엄마! 나 싼다!"

"이야아아아아! 나도오오오오오!" 쥬디도 마주 외쳤다.

"빼! 빼라고! 네 자지를 빨게 해 줘! 내가 빨게 이리 가져 와!"

바비는 거칠게 그의 팽창된 자지를 엄마의 똥구멍에서 빼내었고, 쥬디는 약간의 고통스러 움에 헐떡였다. 바비는 재빨리 엄마 앞에 무릎 꿇고 그의 자지를 가져갔고 쥬디는 빠르게 입을 벌렸다. 그는 그의 좆대가리를 바로 엄마의 입으로 밀어대었다.

"아아앙!" 그는 자신의 좆물이 바로 터지기 시작하는 것을 느끼며 신음했다.

"우우우웅! 오오오! 아아아!"

◀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